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울 수 있는 정신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기독교 대학, 나사렛대학교

  • 즐겨찾기

    즐겨찾는 메뉴

    현재 페이지를 즐겨찾는 메뉴로 등록하시겠습니까?(즐겨찾는 메뉴는 최근 등록한 5개 메뉴가 노출됩니다)

  • 프린트

언론이 본 나사렛

제목
(중도일보) [대학의 공간]나사렛대 헤세드야외공연장…로마 콜로세움을 옮겨논듯
작성자
홍보
작성일
2021-09-13
조회
312
첨부

사계절 명소로 지역민 방문 잦아

학생 휴게쉼터·공연장으로도 활용

대학 공간서 웨딩촬영 대여도 눈길

 

 


 

모든 것엔 역사와 문화가 존재한다. 인류의 역사, 나라의 문화 등 어디에나 있다. 이는 대학에도 존재한다. 대학이 살아온 시간을 보고 대학만의 고유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건물들이 있다. 대학생들이 그냥 지나칠 수 있는 대학 건물에도 스토리가 있고, 목적이 있다. 이 공간들은 대학생의 생활공간이기도 하지만, 다양한 의미가 있다. 대학에서 의미를 담은 공간들은 향후 대학생들에게 대학에 대한 귀감을 줄 뿐 아니라, 지역의 문화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다. 대전과 충남지역 대학만의 발자취를 소개한다. <편집자 주>

 


 

충남 나사렛대 헤세드야외공연장. 사진=조훈희 기자

 

"충남판 로마 콜로세움을 보는 거 같아요."

 

충남 천안에 위치한 나사렛대엔 이색적인 야외 공연장이 있다. 헤세드야외공연장이 그 주인공이다. 2016년 5월에 준공된 이 공연장은 성서에 나오는 사도바울의 전도지였던 에베소의 오데온(ODEON) 소극장을 형상화해 건축됐다. 1100석의 관람석을 갖췄다. 공연, 교육, 예배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인 만큼, 학생은 물론 지역 주민도 함께 할 수 있는 소통의 공간이다.

 

종교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이 공간은 구약성서 출애굽기에서 유태인들이 광야생활 중 장막성전을 짓는 이야기로 기독교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는 기독교대학에 하나님을 위한 야외성전을 함께 건축하자 라는 마음으로 건축하게 됐다. 당시 야외 원형극장 건축을 기획하면서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공사 대표가 기독교인이어서 노력 끝에 건축하게 됐다.

 

헤세드야외공연장 전경.

 

종교와 별개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점이 매력이다. 공연장인 만큼, 야외강연장, 야외수업, 야외예배가 이루어지는 야외성전, 학생들의 재능과 끼가 발휘되는 문화 공간, 전문 음악인의 연주가 이루어지는 음악공연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부지 1350㎡, 암석정원 150㎡, 무대 84㎡, 관람석 600㎡(1100석), 장애인전용을 갖춘 공연장은 자연석을 하나하나 쌓는 전통방식으로 건축됐다. 로마의 콜로세움처럼 공연장을 겸한 야외성전을 목적으로 건축됐다.

 

또 예쁘다. 시민들이 찾는 쉼터 역할도 톡톡히 한다. 150㎡의 암석정원은 사계절을 느낄 수 있다. 봄엔 벚꽃, 개나리 등이 피고, 가을 단풍의 절경을 느낄 수 있다. 학생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계절마다 삼삼오오 모여 사진을 찍는 공간으로 손꼽힌다. 한마디로 나사렛대의 랜드마크인 셈이다.

 

이 공연장 덕분에 대학 공간 안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는 점도 신선하다. 지난 2020년엔 결혼식을 못 올리거나, 웨딩사진을 찍지 못한 장애인부부들에게 웨딩촬영 장소로 무상대여해 지역사회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밖에 '장애인을 위한 나눔콘서트', '극동방송CTS라디오 합동 공개방송' 등 큰 공연들이 진행되어 학생과 지역주민에게 휴식과 다채로운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헤세드야외공연장

 

종교와 별개로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점이 매력이다. 공연장인 만큼, 야외강연장, 야외수업, 야외예배가 이루어지는 야외성전, 학생들의 재능과 끼가 발휘되는 문화 공간, 전문 음악인의 연주가 이루어지는 음악공연장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부지 1350㎡, 암석정원 150㎡, 무대 84㎡, 관람석 600㎡(1100석), 장애인전용을 갖춘 공연장은 자연석을 하나하나 쌓는 전통방식으로 건축됐다. 로마의 콜로세움처럼 공연장을 겸한 야외성전을 목적으로 건축됐다.

 

또 예쁘다. 시민들이 찾는 쉼터 역할도 톡톡히 한다. 150㎡의 암석정원은 사계절을 느낄 수 있다. 봄엔 벚꽃, 개나리 등이 피고, 가을 단풍의 절경을 느낄 수 있다. 학생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계절마다 삼삼오오 모여 사진을 찍는 공간으로 손꼽힌다. 한마디로 나사렛대의 랜드마크인 셈이다.

 

이 공연장 덕분에 대학 공간 안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는 점도 신선하다. 지난 2020년엔 결혼식을 못 올리거나, 웨딩사진을 찍지 못한 장애인부부들에게 웨딩촬영 장소로 무상대여해 지역사회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밖에 '장애인을 위한 나눔콘서트', '극동방송CTS라디오 합동 공개방송' 등 큰 공연들이 진행되어 학생과 지역주민에게 휴식과 다채로운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기사더보기 

[중도일보]

콘텐츠 관리

  • 담당자
    김규완
  • 전화번호
    570-7948

※콘텐츠 수정 및 오류시 연락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