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울 수 있는 정신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기독교 대학, 나사렛대학교

  • 즐겨찾기

    즐겨찾는 메뉴

    현재 페이지를 즐겨찾는 메뉴로 등록하시겠습니까?(즐겨찾는 메뉴는 최근 등록한 5개 메뉴가 노출됩니다)

  • 프린트

언론이 본 나사렛


제목
(충청일보)나사렛대, 도울 수 있는 정신과 역량을 갖춘 나눔인재 양성의 요람
작성자
대외협력실
작성일
2019-07-17
조회
183
첨부

 

진리 경건 사랑을 교육이념으로 출범한 나사렛대가 2019년 건학 65주년을 맞아 나사렛 4.0시대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나사렛대는 2017년 대학구조개혁평가 1주기 2차년도 재정지원 제한대학 완전해제라는 성과를 거두며 침체기에서 성공적으로 탈출했다.

2017년에만 대학기관인증평가 인증, 대학기관인증평가 대학 경영 부문 재활 복지 특성화 우수사례 대학 선정, 6주기 장애대학생교육복지실태평가 연속 6회 최우수 대학 선정 등 대내외적으로 질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 같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4차 산업 시대를 맞아 대학에 요구되는 창의적인 인재상에 맞춰 대학 정체성 확립, 재활 복지 특성화, 국제교류, 학생 취 창업 강화 등 4대 중점 강화 역을 통해 내실 있는 질 적 성장을 꾀하고 있다.

특히 창의 인재양성을 위한 선진교육역량강화, 지역과 산업연계, 교육수요자 중심 교육정책 구현 등 BEST & GREAT 8대전략을 구축했으며 새로운 경영문화 조성과 혁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세계 52개 나사렛대의 풍부한 국제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제화와 함께 재활복지 보건 융복합 특성화 대학으로 발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국내 최고의 재활 특성화 분야 대학교인 나사렛대는 1995년 국내 최초 인간 재활학과를 비롯해 재활공학, 언어치료, 수화통역, 심리재활, 특수체육, 특수교육, 사회복지 등 복지와 재활분야학과를 중점적으로 개설했다.

2009년 국내 유일 발달장애인의 고등교육과정인 브리지학부 개설이라는 특화된 전략을 통해 2017년 대학 경영평가부문 재활복지 특성화 우수사례 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재활 특성화 분야 최우수 대학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장애학생들의 장애특성을 고려한 취업 전문 코디네이터 운영과 개별 맞춤형 진로직업 교육 실시, 실습 병행으로 졸업 후 원활한 취업 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을 펼치고 있다.

올해 65주년을 맞이한 나사렛대가 2020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총 모집인원의 86.4%인 1177명의 학생을 선발한다.

원서 접수는 오는 9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인터넷으로만 가능하다.

정원 내 모집의 경우 일반학생전형·글로컬지역인재전형ㆍ나눔품성인재전형으로 선발한다.

정원 외에서는 특성화고졸업자ㆍ농어촌학생ㆍ기초생활수급자등ㆍ장애학생으로 구분해 선발한다.

 

정원 내 모집에서는 △일반학생전형 840명 △글로컬지역인재전형 60명 △나눔품성인재전형 127명이며, 정원 외 모집에서는 △특성화고졸업자전형 18명

 

△농어촌학생전형 24명 △기초생활수급자등 24명 △장애학생전형 84명을 선발하게 된다.

 

학과의 특성에 따라 크게 학생부교과전형과 실기위주전형으로 학생을 선발한다.

학생부교과전형의 경우 정원 내 전형인 일반학생ㆍ글로컬지역인재ㆍ나눔품성인재에서는 학생부 성적 100% 또는 학생부 성적 70%과 면접 30%로 선발하며 정원 외 전형인 특성화고졸업자ㆍ농어촌학생ㆍ

 

기초생활수급자등에서는 학생부 성적 100%로 선발한다.

장애학생전형에서는 학생부 성적 70% 및 면접 30%로 선발한다.

실기위주전형에서는 학과에 따라 60%에서 100%의 실기고사 성적을 반영하며 실기고사 이외에 학생부 성적과 면접고사를 치러야 하는 학과도 있다.

면접 기출문제는 입시 홈페이지 면접 자료실의 학과별 면접질문 예시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면접은 오는 10월 19일과 26일 나눠 실시하며 합격자는 11월 12일 발표한다.

자세한 사항은 입학처 홈페이지(http://ipsi.kornu.ac.kr)를 참조하거나 입학홍보팀(☏041-570-7717~21)으로 문의전화를 하면 된다.

 

-기사 더보기

 

[ 충청일보 ] [ 충청일보 ]

콘텐츠 관리

  • 담당자
    대외협력실 김규완
  • 전화번호
    570-7948

※콘텐츠 수정 및 오류시 연락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