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도울 수 있는 정신과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기독교 대학, 나사렛대학교

  • 즐겨찾기

    즐겨찾는 메뉴

    현재 페이지를 즐겨찾는 메뉴로 등록하시겠습니까?(즐겨찾는 메뉴는 최근 등록한 5개 메뉴가 노출됩니다)

  • 프린트

학내소식



kornu_학내소식2

글번호
55088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06-12
조회수
2405
학부모 여러분들을 마중물 기도회에 초대합니다
  • DSCF0347(5).JPG
KNU 마중물 6월 기도회 안내
-일시 : 2007.6.19(화) 오전 11
-장소 : 남서울나사렛교회(02-2676-0743)
-중보기도제목 :
1.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2. 자녀들을 위하여
3. 나사렛대학교를 위하여
4. CTS와 함께하는 한반도 청소년살리기 camp를 위하여
5. 나사렛대학교 채플건축과 기금을 위하여

나사렛대학교 임승안 총장 인사말

하나님이 주시는 상을 믿음으로 받으십시다!
4월에 이어 5월에도 마중물기도시간에 임재하시고 역사하신 성령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과 영광을 드립니다. 공사다망하신 가운데서도 원근각지에서 하나님의 대학, 나사렛대학교에 오시어서 우리에게 맡기신 자녀들을 위하여 간절히 기도하시는 여러분들에게 총장으로서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학교에 올 수는 없었지만 마음을 모두어 마중물 기도회에 참여하시고 있는 학부모들에게도 축복의 기도를 드립니다.오늘 아침에 저는 나사렛대학교 채플에서 교수님들과 함께 기도 할 수 있는 축복을 누리었습니다. 히브리서11: 6절의 말씀을 묵상하며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그가 살아계신 것과 그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세상의 부모님들은 자녀들이 세상적으로 잘 될 때 기뻐하지만, 우리의 하나님은 하나님을 찾으며 기도할 때 하나님은 반드시 상을 주신답니다.
나사렛대학교는 하나님을 기쁘게 하여드리고 싶은 대학입니다. 무엇보다 믿음으로 기쁘게 하여드리기 원합니다. 하나님이 나사렛대학교를 설립하시고 경영하시고 구원하시는 분이심을 믿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의 자녀 5400명 한 학생 한 학생을 사랑하심을 믿으며 성령님으로 거듭나기를 원하심을 믿습니다. 우리의 학생들이 졸업할 때에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사역지(직장, 대학원, 유학 등)로 파송하시기를 원하시며 하나님이 한반도를 구원하시기 위하여 나사렛대학교를 사용하시기 원하심을 믿습니다. 하나님은 나사렛대학교가 하나님의 심정으로 한반도를 품고 아시아를 넘어 세계로 비상하는 재활복지 특성화 세계명문대학이 되기를 원하시는 줄 믿습니다. 우리가 이러한 기도제목들을 위하여 합심하여 전심으로 기도할 때 하나님이 임재하시고 역사하심을 믿습니다. 마중물 기도회는 믿음의 기도회입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믿음으로 하나님께 기도하는 어머니, 아버지들을 하나님은 참으로 기뻐하시며 우리에게 상을 주십니다. 우리와 자녀들에게 베푸시는 죄용서의 상, 성령님의 충만하심의 상, 범사가 잘되고 강건하게 되는 상, 전도하며 선교하는 상, 가난한 자와 병든 자들을 돕는 상, 할렐루야! 이번 6월 19일에는 서울과 인천에 사시는 부모님들을 남서울 나사렛교회로 초청하여 함께 믿음으로 마중물기도를 하기 원합니다. 세상이 주는 상이 아니라 하나님이 주시는 상을 받으십시다. 그리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세상 사람들에게 하나님을 자랑하십시다!
이용인 학부모 간증글(재활학부 3학년 학생 아버지)
"하나님의 심정으로 한반도를품고 아시아를넘어 세계로 비상하는나사렛대학“
2007년4월19일 참으로 설레임과 기다림속에 아침일찍 사랑하는 딸을 만나기위해 천안을 향해 달려갔다. 천안을 떠나온지 근 10년의 세월 이제 강산이 한번 변화되어 찾게되는지라 변화된 도심의 정취도 그리워졌다. 더군다나 딸이 다니는 학교에서 학부모 기도회로 초대받고 이래저래 가슴설레임은 학교가 다다르면서 더해갔다. 참가자 확인을 하고 기도회가 있는 세미나실에 들어서면서 기다림이 설레임되어 잔뜩 상기된 나에게 참으로 다가오신 그분의 기뻐하심과 감동하심이 온몸으로 스며들듯 전율이 흘렀다. 작지만 위대하신 임승안총장님 아니 목사님의 작은 간증과 충만한 은혜의 말씀속에 오!하나님 감사합니다. 오!아버지 감사합니다. 사실 그동안 사는 것이 바쁘다고 딸아이 위해 기도다운 기도한번 못했는데 오늘이렇게 아빠와 딸에 관계에서 중보자로 후원자로서의 모습을 발견되어 그동안의 딸아이에 대한 아빠의 모습이 부끄럽지만 나사렛대학교 총장님과 교수님들께 감사할뿐이다.

콘텐츠 관리

  • 담당자
    대외협력실 권미연
  • 전화번호
    570-1526

※콘텐츠 수정 및 오류시 연락바랍니다